인천시, 해빙기 농업시설 안전점검
인천시, 해빙기 농업시설 안전점검
재해 위험요인 사전 차단
저수지 40개소, 방조제 56조, 사업장 10개소 현장점검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0.03.25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사진=인천시

봄이 되면 얼었던 땅이 녹아서 지반 약화로 인한 안전사고가 빈번하다.

도농복합도시인 인천시는 4월 말까지 해빙기 안전관리 점검기간으로 정하고 농업생산기반시설 관리실태 점검에 나선다. 농업생산 기반시설 안전사고에 사전에 대비하기 위해 강화군 고려저수지 등 저수지 40개소, 옥포방조제 등 방조제 56조, 강화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등 농업생산기반시설 사업장 10개소에 대해 점검이 실시됐다.

한태호 농축산유통과장은 “앞으로도 국가안전대진단 등 정기적인 점검을 통해 수리시설에 침하, 사면붕괴 등으로 인한 대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더욱 안전한 농업생산기반시설 여건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주민들께서도 안전사고 위험을 발견하면 즉시 안전신문고에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수조사를 원칙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번 점검은 주로 점검표를 활용해 저수지와 방조제 석축의 유실, 배수갑문과 방수로의 박리현상 여부, 취수부로와 통관의 토사 퇴적 정도 등에 대해 현장 점검을 통해 재해 위험요인을 사전 차단할 예정이다.
 

소비자경제신문 박소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