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EC-18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추진
엔지켐생명과학 EC-18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추진
확장성 뛰어난 플랫폼으로 대부분의 바이러스와 세균에 적용 가능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0.03.1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전 세계적으로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코로나19(COVID-19)는 사람을 통한 높은 전염력과 발열, 호흡기증상, 중증 폐렴의 유발을 통한 질환의 심각성이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효과적인 예방 및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엔지켐생명과학(대표 손기영)이 16일 신약물질 EC-18 항 코로나19 작용기전의 치료제로서 신약물질 EC-18의 효과에 대해 미국 정부 관계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 3일 미국 보건성 산하 생의학연구개발청(BARDA)의 의료대응조치(MCM) 코로나19 프로그램에 참여 신청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의 피해가 큰 중국과 한국 등의 정부기관 및 연구기관들과 EC-18의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감염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 협력도 활발히 추진 중이다.

엔지켐생명과학 대전 바이오연구소 소장 윤선영 박사는 “‘EC-18’은 면역세포가 바이러스 및 세균을 신속하게 집어삼켜 빠른 시간 내에 제거하게 하는 작용기전을 가지는 물질이다. 이러한 EC-18의 바이러스 및 세균 제거 능력은 병원체에 의하여 발생되는 염증 유발물질인 사이토카인과 케모카인의 발생을 최소화시겨 면역세포의 침윤을 막고 염증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하게 하는 작용기전을 가지는 플랫폼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EC-18은 방사선에 의해 세포가 손상받아 생체 내에 축적되는 잔해물질을 빠르게 처리하게 하여 모여드는 염증세포를 줄인다. 또한 염증 세포의 급격한 활성에 의하여 생성되는 조직손상을 막아주는 뛰어난 효능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효능의 우수성과 작용기전의 특이성을 인정받아, 미국 생의학연구개발청(BARDA) 및 의료대응체계 태스크포스(task force)의 방사능에 의한 조직손상의 방지를 위한 긴급 개발 치료제 프로젝트로 심사중이다. 미국내 다양한 정부기관(국립보건원, 생의학연구개발청, 방사생물학연구소, 국방부, 국립암연구소, 항공우주국, FDA)들과 EC-18의 신약개발 과제를 협업하고 있다.

엔지켐생명과학 손기영 대표는 “EC-18은 COVID-19를 빠르게 세포내에서 제거할 수 있는 특이한 항COVID-19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어 현재 세계적 팬데믹으로 발전하고 있는 COVID-19의 강력한 대응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EC-18은 확장성이 뛰어난 플랫폼으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한 대부분의 바이러스와 세균에 적용할 수 있어 빅파마들이 글로벌 라이선싱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1999년 설립된 글로벌 신약개발 기업으로, 염증해결촉진자, 호중구이동조절자로 주목받는 신약물질 ‘EC-18’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개발과 함께 원료의약품과 MRI조영제, 항결핵제 원료의약품을 생산해오고 있다.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사진=엔지켐생명과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