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7번 확진자 완치 퇴원…“심각한 질병 아니다”
‘코로나19’ 17번 확진자 완치 퇴원…“심각한 질병 아니다”
완치된 17번 확진자 12일 퇴원
명지병원 의료진에게 감사편지
“독한 독감 느낌 심각하진 않다”
  • 이상준 기자
  • 승인 2020.02.13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17번 확진자가 12일 완치 판정을 받아서 퇴원하면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명지병원 제공
코로나19 17번 확진자가 12일 완치 판정을 받아서 퇴원하면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명지병원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이상준 기자] “막상 겪어보니 생각보다 엄청나게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17번 확진자(한국인 38세 남성)가 12일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퇴원하면서 “독한 독감의 느낌이었는데 치료를 잘 받아서 빨리 퇴원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우리나라처럼 초기에 잘 대응해 치료를 잘 받으면 쉽지는 않아도 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환자가 완치돼 퇴원한 건 여섯 번째이다. 17번 확진자는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회의에 참석했다가 지난달 24일 귀국했다. 회의 참석자 가운데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을 찾았던 17번 확진자는 5일 확진 판정을 받고 명지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17번 확진자는 퇴원에 앞서 간호팀장에게 <명지병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란 제목을 단 전자우편을 보냈다. 주치의와 담당의사, 간호사 등에게 고맙다는 뜻을 전하며 성함을 부르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으나 보호복을 입고 계셔서 알아보기가 너무 힘들었다고 했다. 17번 확진자는 의료진이 치료와 함께 자신을 위한 화상전화 연주회까지 열어줘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밝은 표정으로 퇴원한 17번 확진자는 “마음속까지 따뜻한 명지병원이 있었기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퇴원 할 수 있었다. 항상 명지병원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17번 확진자가 12일 고양시 명지명원 음압격리병동을 나서고 있다. 사진=명지병원 제공
코로나19 17번 확진자가 12일 의료진의 축하를 받으며 명지명원 음압격리병동에서 퇴원하고 있다. 사진=명지병원 제공

 

다음은 17번 확진자가 명지병원에 남긴 전자우편 전문

명지병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

첫 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반대의 인상을 세 번 이상 받아야 한다는 심리학자의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장 판정을 받고 불안한 마음으로 갓 도착한 명지병원에서 받은 첫 인상과 마지막 인상은 모두 ‘매우 따뜻하다’ 였습니다.

병원에 도착한 앰뷸런스에서 내리자마자 방호복을 입은 김문정 교수님이 직접 마중 오셔서 “많이 놀라셨죠? 치료 받으시면 금방 괜찮아질 거에요” 라는 따뜻한 말을 건네시며 긴장하거나 어색하지 않게 직접 5층 병실까지 숨차게 동행해 주신 것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제 상태를 매일 하나하나 꼼꼼하게 챙겨주시고, 새로운 소식이 있으면 바로바로 알려주신 강유민 교수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병실로 직접 방문하시거나 화상전화로 제게 따뜻한 말 한마디 더 해주시려고 노력하시는 모습이 정말 좋았습니다.

그리고 마치 친구처럼 스스럼없이 놀러오시듯 자연스럽게 병실로 오셔서 안부도 물어봐주시고 건강에 관련된 조언과 농담을 하며 제 기분이 나아지게 도움을 주신 성유민 선생님, 그리고 매번 병실에 들어 오실때마다 마스크를 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시며, 저의 폐 X-ray를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열정적으로 찍어주신 강** 선생님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병원 입원기간 내내 불편한건 없는지 매일 물어봐 주시고 중간 중간 맛있는 간식들과 제가 먹고 싶었던 음료들도 챙겨서 병실로 넣어주시고, 재미난 이야기들도 많이 해주신 음압격리병동의 박** 팀장님 이하 박** 간호사님, 김** 간호사님, 문** 간호사님, 김** 간호사님, 임** 간호사님, 김** 간호사님, 임** 간호사님, 서** 간호사님, 임** 간호사님, 김** 간호사님, 지** 간호사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제 방에 올 때마다 한 분 한 분 성함을 부르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으나, 사실은 다들 보호복을 입고 계셔서 제가 알아보기가 너무 힘들었습니다.

세면대 막힌 것도 직접 뚫어주시고, 매번 들어오셔서 가벼운 대화를 유도하시며, 창문하나 없는 방에서 지내는 정신적으로 힘든 저를 정성을 다해서 돌봐주시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사무적이나 의무적으로 환자를 돌봐주신 것이 아닌 따듯한 마음으로 하나하나 챙겨주시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입원기간동안 기억에 남을만한 이벤트는 병원 내 음악동호회에서 직접 환자들을 위해서 병동을 방문해 주시어 격려의 노래와 연주를 해준 것 이었습니다. 비록 화상전화를 통하여 연주회에 참석했지만 좁은 병실에 격리되어 일주일 이상 있었던 저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다들 마지막 인상도 첫인상과 같이 중요하다라고들 합니다. 명지병원의 마지막 인상 역시 첫 인상과 같았습니다. 절차를 꼼꼼하게 하나씩 다 설명해 주시고, 제 개인물품을 하나하나 챙겨서 직접 소독하여 정리해주신 박** 간호사님과 저의 퇴원 교통편과 동선까지 하나하나 물어보며 챙겨주신 안** 대외협력실장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마음속까지 따뜻한 명지병원이 있었기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퇴원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항상 명지병원 응원하겠습니다.

명지병원 직원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

17번 이었던 서** 드림

코로나19 17번 확진자가 12일 퇴원하면서 명지병원 이왕준 원장과 껴안으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명지병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