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9.24  update : 2017.9.24 일 00:08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10건)
[새벽 에세이] “인류 아마겟돈, 한반도 아니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북한이 쏜 ICBM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관통해 태평양에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소비자경제신문  |  2017-09-23 23:39
라인
[윤대우 칼럼] 영화 ‘하루’‘박열’의 메시지...‘복수’를 멈추는 방법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명품 배우 김명민이 출연한 영화 ‘하루’와 이제훈이 열연한 '박열'을 얼마 전 관람했다. '...
소비자경제신문  |  2017-07-09 07:18
라인
[새벽 에세이] 모기는 왜 빨라졌을까
[소비자경제신문 윤대우 기자] 한 여름날 회사나 집에 있다 보면 눈앞에 모기가 아른거린다. 무더운 날씨 탓에 모기 개체수가 줄었다는 뉴...
소비자경제신문  |  2017-06-29 11:03
라인
[창간 메시지] '지나온 10여년, 앞으로 10년'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어디 토로할데가 없어 분하고 억울했는데 가엾고 힘없는 사람의 심경을 대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고맙습니다....
소비자경제신문  |  2017-05-28 17:56
라인
[윤대우 칼럼] ‘MBC 정상화’ 그리고 ‘손석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방송노조원들이 마포 상암동 본사 앞에서 매일 피켓을 들고 있는 이유는 단순히 노조원들 복직만을 위함은 아...
소비자경제신문  |  2017-04-26 15:42
라인
[윤대우 칼럼] “조급함을 보이면 지는 겁니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선고일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ㆍ야 대권주자들의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선고시점...
소비자경제신문  |  2017-02-28 10:16
라인
[윤대우 칼럼] JTBC, 홍석현 회장 ‘뚝심’ 변치 말아야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JTBC 홍석현 회장이 심기가 복잡할 듯하다. 연일 최순실 국정농단 단독뉴스로 국민의 절대 신뢰를 받고 있...
소비자경제신문  |  2016-12-03 12:18
라인
[윤대우 칼럼] JTBC, 손석희 앵커 신변보호 신경 쓸 때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JTBC가 연일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 관련 특종을 보도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양파껍질처럼 한올한올...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25 12:00
라인
[윤대우 칼럼] 정용진 ‘스타필드 하남’...국내에 만족하지 않았으면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미세먼지가 심했던 지난 7일, ‘스타필드 하남’을 찾았다. 언론에서 워낙 대단한 곳이라 앞 다퉈 보도를 하기에 ...
소비자경제신문  |  2016-09-10 10:20
라인
[윤대우 칼럼] 재계 CEO, 편하게 ‘한 마디’ 하는 사회가 됐으면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마누라와 자식을 빼고 모두 바꾸자”고 말한 신경영이 선포된 지 올해로 23주년을 맞이했...
소비자경제신문  |  2016-06-14 09:5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인류 아마겟돈, 한반도 아니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북한이 쏜 ICBM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관통해 태평양에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생각났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은 남북한이 일본의 공격에 맞서 태백산에 꽁꽁 숨겨놨던 핵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이 나온다. 미사일은 도쿄 상공을 가로질러 인근 무인도에 떨어진다. 일본을 마지막까지도 용서하는 끝 부분에서 깊은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소설과 달리 어느 날 북한 핵미사일이 일본이 아닌 광화문이나 서초구 하늘에서 떨어진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서울에 있는 모든 사람은 30초 이

[이동주 의학 칼럼] 그거 받아서 어떻게 먹고 살어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병원에 내원하여 간단한 진찰 및 처방을 받으면 본인부담금이 1500원입니다. 요즘 왠만한 음료수 하나도 1500원이 넘는데 의사 만나서 진찰받고 내는 돈이 달랑 1500원이다보니 돈을 내시면서도 미안해하시는 분들이 꽤 있습니다. “겨우 그거 받아서 어떻게 먹고 살어” 하며 수납직원에게 오히려 병원 걱정을 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물론 환자 한명에 1500원씩 받아서 어떻게 병원을 유지 하겠습니까? 어림도 없는 돈이죠. 사실 1500원을 내고 가신 환자분의 진찰비는 재진일 경우 총 1062

[박재형 법률 칼럼] 미성년 범죄자는 어디까지 보호받아야 하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얼마 전 여중생이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를 유인하여 잔인하게 살인한 사건이 발생하여 전 국민을 경악시켰습니다. 그런데 국민들이 그 충격으로부터 채 벗어나기도 전인 최근, 여중생들이 또래 여학생을 심하게 폭행한 사건이 알려지며 다시 한 번 국민들을 충격에 빠지게 하였습니다.앞에서 언급한 일련의 사건들이 더욱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는 것은, 이렇게 잔혹한 범죄의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만으로 성인보다 낮은 형을 선고 받거나, 심지어 형사 처벌을 전혀 받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현재 대한민국 형법 제9조는 “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신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데스크칼럼] 식탁안전 위협하는 먹거리 산업의 '역습'

[소비자경제신문=유경석 기자] 네덜란드 달걀에서 피프로닐이 검출되면서 먹거리 안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