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1.21  update : 2017.11.20 월 19:1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107건)
[포토]양만춘함 뱃머리서 바라 본 해군 제1함대 사령부 민병태 기자 2017-11-20 11:39
캐나다 생각나게 하는 여의도 공원, 일명 '캐의도' 소비자경제신문 2017-11-10 19:32
[포토] '만산홍엽' 단풍 길 걷는 연인 한쌍 소비자경제신문 2017-11-09 11:38
[포토] 지리산 뱀사골 계곡 가을정취 소비자경제신문 2017-11-06 17:15
LG전자, 20만 원대 실속형 스마트폰 LG X401 출시 오아름 기자 2017-11-06 08:39
라인
[포토] 고양이 마을이 된 옛 탄광 마을 ‘대만 허우통’ 오아름 기자 2017-10-25 10:29
[포토] 마카오의 대표 상징 ‘성 바울 성당’ 오아름 기자 2017-10-25 09:57
[포토] 삼전도비 짓누르는 롯데월드타워 소비자경제신문 2017-10-19 16:42
[포토] 신베이터우 지열곡 뜨거운 열기속으로 오아름 기자 2017-10-17 17:04
[포토] “지우펀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오아름 기자 2017-10-16 16:45
라인
[포토] 푸른 하늘과 활짝 핀 무궁화 소비자경제신문 2017-10-14 23:12
[포토] 타이베이 시내에서 가장 큰 규모 ‘스린야시장’ 오아름 기자 2017-10-13 15:22
[포토] 류영진 식약처장 수액세트 의료기기 제조 현장 방문 장은주 기자 2017-10-13 15:21
[포토] 영상 따라하며 화장하는 매장이 생겼어요 장은주 기자 2017-10-13 10:49
[포토] 대만 예류지질공원 ‘여왕머리 바위’ 오아름 기자 2017-10-12 15:26
라인
[포토] 평생 보기 힘든 경이로운 달빛 장은주 기자 2017-10-12 10:19
[포토] 전 세계 국민이 사랑하는 음식은 ‘치킨’ 오아름 기자 2017-10-11 09:14
[포토] 대만의 명동이라 불리는 ‘시먼딩’ 오아름 기자 2017-10-11 09:13
[포토] 선생님~ 저도 태양광자동차 만들래요! 장은주 기자 2017-10-10 16:58
[포토] 샹산에서 바라본 대만 야경 오아름 기자 2017-10-10 11:2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감사의 계절...가을이 저문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창 밖으로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알록달록 오색찬란한 나뭇잎들이 자신의 옷 자랑하기 여념이 없다. 살고 있는 아파트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4계절 나무들의 변화를 생생히 관찰할 수 있다. 안방 창문 너머 감나무에 주먹만한 붉은 감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장석주 시인이 쓴 ‘대추 한 알’이 떠올랐다.‘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현판에 걸려 있던 시를 처음 접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멋진 시 라는 생각이 든다.

[이동주 의학 칼럼] '그럴듯한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평소에 두통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최근 논문에 소개된 내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대부분의 두통은 뇌 혈류량이 부족해지면서 혈관에 분포되어있는 신경이 과민해지면서 생기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Houston에 있는 Angeles대학병원의 Joc verlander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머리가 아픈 쪽의 반대편으로 누워서 자게 될 경우 통증이 있는 뇌부위의 혈류가 줄어들어서 통증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머리가 아픈 쪽이 아래로 향할 수 있도록 누워서 잘 것을 권유했습니다. 오른쪽 머리가 아프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