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_170929

소비자 피해 제보/고발

  • 이 곳은 소비자 여러분께서 억울한 피해를 당한 내용을 올리는 제보 게시판 입니다.
  • 저희 측에 소비자 피해를 제보해주시면, 해당 기업과 중재를 하거나, 취재를 통해 사실을 보도합니다.

  • 사연을 제보하실 때는 해당 피해 사실을 입증할 사진이나 동영상을 함께 첨부해주시면 큰 도움이 됩니다.

  • 제보는 본 게시판 이외에도 스마트폰을 통해 소비자경제 모바일 페이지(http://m.dailycnc.com)에서도 가능합니다. 본 게시판을 통한 제보가 여의치 않을 경우나, 부득이하게 제보 내용 수정을 원하실 경우 전화 02)2038-4446, 이메일 npce@dailycnc.com, 트위터 @dailycnc로 연락주십시오.

  • 욕설이나 명예훼손성 내용, 부당하고 고의적인 비방글, 불법 광고성 게시물을 올릴 경우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2억이 넘는 스카니아 수입화물차 파킹브레이크 스스로 풀림사고
icon 비회원
icon 1
icon jooeunmom76@naver.com
icon 2018-06-19 15:43:27  |  icon 조회: 537
첨부파일 : -
제목 2억이 넘는 스카니아 수입화물차 파킹브레이크 스스로 풀림사고
제보내용
수입화물차 본사의 횡포를 제보하려고 합니다.

작년가을 스카니아에서 차량을 구입했습니다. 지지난달 4월 18일 사고가 일어났고,

처음부터 사고나기까지 블랙박스영상과 본사측 담당자와 대화한 내용 또한 녹취를 해 놓았습니다.

차량구입후 7개월만에 사람의 손도 닿지 않은 파킹브레크가 혼자 풀려 일어난 사고였기에 회사측과 나눈 대화에서는

그들은 운전자의 잘못이 아니라고 인정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공동 조사를 하자고 제안을 해 왔습니다.

운전자의 잘못이 아님을 인정했으면 하루속히 조치를 취해야 할 회사측이 돈을 주고 구입한 소비자에게 공동조사를 제안한 것도

이해가 되지 않았고, 조사결과 이상이 없을 시 차량수리비의 모든것을 저희에게 떠넘길 꼼수를 부리고 있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2억원이 넘는 돈을 지불하고 산 소비자에게 공동조사를 제안해온 것은 말도 안되는 횡포를 부리고 있음에도

국토교통부 관할인 교통안전 리콜센타에서도 자신들은 전문가도 아니고 강제력이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습니다.

나라에서 허용한 외국기업이 버젓이 화물차주들에게 횡포를 가하고 있음에도 나라는 손 쓸수 없다는 얘기만 하고 있으니

도대체 이나라는 외국기업을 위한 꼭두각시가 되어 있는 것이 아니지 않습니까?

그래서 언론에 제보하며 기자들도 만나봤지만 잘못 보도되면 소송이 걸린다며 자기들 몸사리느라 정정당당하게 밝혀주는 곳이 없더군요.

작년 11월 충북 충주에서도 브레이크가 풀린 화물차가 비탈길을 내려와 신호대기중인 승합차를 덮쳐 운전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운전자진술을 보니 짐을 싣고 확인차 운전석에서 내려 확인하는데 갑자기 차가 움직였다고 하더군요..

그 사고의 내막은 잘 알지 못하지만 이번 저희 사고를 경험하고 혹시 하는 생각도 해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또 이사고를 통해 알지 못하는 몇몇분의 운전자들의 연락이 왔고 비슷한 사고를 경험했다고 합니다.

물론 그분들은 자료영상이 없었기에 적게는 몇백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에 이르는 수리비를 지불했다고 합니다.

며칠 전 kbs‘소비자리포트’프로그램에서도 수입화물차 본사의 횡포라는 주제로 방송을 했더군요.

나라에서도 어디서도 밝혀줄 수 없는 수입화물차 본사의 횡포를 밝혀주시고 힘없는 화물차주들의 힘이 되어주시길 바랍니다.

참고로 블랙박스동영상과 사고내용 및 본사대화 녹취록을 PPt문서로 준비했습니다.

용량이 크다보니 첨부파일로 올릴 수 가 없네요. 받으실 이메일 주소를 알려주시면 보내드릴께요.
제보자명 김민경
연락처 휴대폰번호 010-2275-4165
전화번호 010-8624-3387
이메일 jooeunmom76@naver.com
2018-06-19 15:43:27
106.247.255.18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7길 9, 두일빌딩 5층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고동석
  • 발행인·편집인 : 고동석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